백업을 어디에다 해 놓았는지 기억이 안나서 2013년을 통채로 날려 버린 듯 한데, 암튼 이렇게 다시 시작

개으른 것도 있었지만(확실히), 나름 싸고 안정적인 서버를 구하느라 선듯 시작하기도 힘든 듯 했고, 워드프레스에 대한 약간의 불신 같은 것도 있었던 것 같다.

이제, 개인적인 자료나 번역 등 작성하던 것 있으면 슬슬 올려 놓기 시작 해야 겠다.

Previous Post Next Po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