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은 프로젝트 사이트들을 런칭 하다보니 이전 글에서 "흥미를 잃음 : 더 바쁘고 중요한 일들이 많기에..." 가 왜 생겼는지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.

무엇 보다도 한번에 너무 많은 것을 배우려고 해서 그 부담에 압도 되어 버린 것 같다.

AWS 관련 기능 만 해도 lambda, API-gateway, route53, IAM, S3, dynamodb 등을 배우면서 사용해야 했고, 인증 기능을 위해 Google의 Firebase를 공부해야 했는데다가 프론트 사이드를 구현하기 위해서 node.js 에 Vue.js 를 도입하고 웹아카이브 까지 구현 하려고 했던 이 모든게 다 뒤섞인 상태에서 디자인 1픽셀 왼쪽으로 오른쪽으로를 머리 싸매며 고민 했어야 했으니까

그렇다면 만약 다시 시작 한다면?

  • 프론트엔드 hackernews 처럼 만들고 싶었으니 간단히 테이블 형태로라도 디자인을 단순화 시키고,
  • 백엔드 python Flask 기반으로 RESTFul 서버 구축하고 postgresql 같은 걸로 쉽게 데이터를 접근하고 쿼리 할 수 있게
  • 북마크 기능 -> 커뮤니티 기능 + 이미지 호스트 기능 은 나중에 하는 정도로 최소한 내가 써먹을 수 있게 런칭

Previous Post Next Post